윤석열 "특정인 비호하지 말라"
박지원 "내가 윤석열에 졌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목소리가 국정감사 도중 유일하게 높아진 순간이다.

"의원님! 공개적인 자리에서 어느 특정인을 보호하시는 듯한 말씀 자꾸 하시는데."

윤 총장은 17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대검찰청 대회의장 국정감사에서 이어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한 질의를 받던 중 정경심 교수의 과잉수사 질문에 언성을 높였다.

‘정치 9단’으로 불릴 만큼 정치권에서는 노련한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도 이런 윤 총장의 반응에 당황한 듯 방어모드로 돌변했다.

이날 박 의원은 "범행 일시·장소·방법이 지금 정경심 교수를 첫 기소한 공소장 내용과 완전히 다르다. 이런 것은 과잉기소 아닌가?", "정 교수는 소환도, 조사도 안 하고 기소했다", "국회 패스트트랙에 관계된 의원들은 경찰 수사에 응한 사람도 있지만 안 응한 사람이 더 많다. 이런 분들 기소할 건가?"라고 집요하게 과잉수사를 질문하고 패스트트랙으로 고발된 의원들 수사를 촉구했다.

이에 윤 총장은 "과잉인지 아닌지 설명하려면 수사 설명을 해야 하는데 수사상황을 말씀드릴 수 없으니까…", "수사를 마쳐봐야…. 지금 수사내용에 대해 자꾸 말씀하시는 게 저희로선 참 답변드릴 수 없고, 또 기소를 할 거냐 말 거냐 저희들한테 이런 질문하시면 어떻게…"라고 난감해 하다 결국 목소리 톤이 높아졌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 총장은 "의원님. 국감 공개적인 자리에서 어느 특정인을 여론 상으로 보호하시는 듯한 그런 말씀 자꾸 하시는데, 제가 지금 말씀드리기가 어렵다"고 쐐기를 박았다.

박 의원이 "보호하는 게 아니다. 저는 패스트트랙 사건에 연루된 의원들을 어떻게 할 것인가 묻는 것"이라고 하자 윤 총장은 다시 “정 교수 얘기하고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하고) 왜 결부가 되는지 잘 이해를 못 하겠다"고 강경하게 말했다.

박 의원이 "아니 그러니까 법은 만인 앞에 평등한데…"라고 하자 윤 총장은 "법과 원칙대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조금 있으면 다 드러날 텐데 기다려달라"고 말을 맺었다.

"권력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 총장의 강골 검사 기질이 발휘된 순간이었다.

박 의원은 1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전날 대검찰청 국정 감사 자리서 윤 총장과 설전을 벌인 것을 두고 “정치 9단이 검사 10단에 졌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졌지만 전략적으로 져준 것”이라며 “왜냐하면 윤석열 총장이 소신껏 답변을 하더라”라며 말했다.

박 의원은 윤 총장이 ‘법과 원칙대로 하겠다. 기다려달라’고 답한 것을 언급하며 “한국당도 바로 불러서 소환 없이도 정 교수처럼 기소하겠구나”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 정부 중 누가 검찰중립을 보장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망설임 없이 "친형을 구속해도 쿨했다"면서 이명박 정부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국정원 댓글수사 당시 이를 거침없이 수사하는 그를 향해 "정무감각이 부족한 특수통 검사들이 수사를 주도해 정부 정통성에 심대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교체를 요구했던 보고서가 올라갔던 이유를 알 수 있는 순간이었다.

앞서 조 장관을 지지했던 박 의원은 그의 사퇴 소식에 "조국 장관은 역대 어떤 정권도 이룩하지 못한 검찰개혁을 성공시켰지만, 국민은 그의 해명에도 용납하지 않았다"며 "조 장관의 사명감과 사퇴결정을 존중하고, 저도 정중한 사과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