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아베에 친서 보낼 것으로 전망
이낙연 "역사적 의무라 생각하고 해결 바라"
"지소미아? 일본 수출규제 철회하면 재검토"
문재인 대통령, 일본 아베 신조 총리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일본 아베 신조 총리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 차 일본 방문길에 오를 예정인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신조 총리에게 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 행사 참석차 오는 22일부터 2박 3일간 일본 방문이 예정돼 있다. 그는 18일 보도된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는 것이 좋겠지요'라고 이야기해서 자신이 '네 써주십시오'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번 일본 방문과 관련해 "두 명의 최고 지도자가 역사적 의무라고 생각하고 (한일 현안을) 해결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며 양국 현안을 두고 "두 사람 재직 중에 해결 가능하다고 생각하며, 하지 않으면 안 된다. 문 대통령도 굳은 의지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또 그는 징용 배상을 둘러싼 소송을 둘러싸고 양국이 대립하고 있는 것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은 피하면서도 "지금 상태는 안타깝다. 양국은 비공개 대화도 하고 있다. 쌍방의 지도자가 후원하면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리그릇처럼 신중하게 다뤄야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보도된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외교 당국의 협의는 이어지고 있으며 속도를 내는 것이 가능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서는 "일본이 수출 규제 강화를 철회하면 재검토할 수 있다. 양국 관계를 7월 이전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 양국이 협력하면 가능하다"고 답했다. 이번 방일을 한일 정상회담으로 연결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그는 한일 관계가 개선될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하고 싶다며 일본 지도부의 생각에 귀를 기울이고 문 대통령과 자신의 생각을 전달하고자 한다고도 했다.

일본산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지속되는 것과 관련해서도 "양국 정부가 관계를 개선해 사회 분위기를 바꾸면 교류를 어렵게 하는 요인이 없어지지 않을까 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더불어 한일 관계 악화로 인한 기업의 타격에 대해서는 "한국 몇몇 대기업이 이전에 비해 (실적이) 줄어든 것 같지만 영업이익은 악화하지 않았다"면서 "관련 기업들은 지금도 긴장하면서 영향에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아일보 재직 시절인 1990년 도쿄 특파원으로 아키히토 당시 일왕의 즉위 행사를 취재하기도 했던 이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 관련 행사에 참석하게 돼 인연의 중요성 등을 실감한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으며, 제19호 태풍 '하기비스'로 피해를 입은 일본 국민에게 위로의 뜻을 표명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