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유출 조사위·'알릴레오' 성희롱·집회 보도에 화력 집중
野 "KBS, 논객 유시민에 굴복하고 조국 지키기" 맹공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KBS 국정감사에서 KBS 기자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을 고리로 한 야당의 공세가 이어졌다.

특히 KBS 기자들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인터뷰를 검찰에 유출했다는 유시민 이사장의 의혹 제기에 KBS가 즉각 조사위원회를 구성키로 한 것과 유 이사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일어난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이 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알릴레오' 성희롱 사건을 언급하며 "공영방송 보도가 고작 유튜브에 의해 매도됐다"며 "(유 이사장에게) 왜 반박을 제대로 못 하냐. 좌파 논객에게 공영방송이 휘둘린다.

유 이사장과 내통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같은 당 박대출 의원은 "KBS 위에 유시민 씨가 있는 것 같다는 착각이 들 정도"라고 꼬집었으며, 박성중 의원도 "유시민 씨 한 마디에 굴복해 조사위를 구성하고 청와대에 충성맹세를 하는 게 비굴한 행동이라 보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박선숙 의원은 "성희롱 건에 대해 시의성에 맞게 제대로 조치했냐"며 "(유 이사장의) 사과는 최소한의 조치"라고 말했다.

같은 당 신용현 의원도 "1인 논객에게도 조롱받는 공영방송 KBS가 되고 있다.

기자 실명이 거론된 성희롱에 대해서도 사장이 한 말씀도 안 한 게 굉장히 실망"이라며 "유 이사장이 정권 실세라 생각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야당이 파상공세를 펼치자 소극적인 답변을 이어가던 양승동 KBS 사장은 "'알릴레오' 방송 직후 보도본부장에게 법적 대응을 제시해 법무실에서 검토를 시작했다.

(성희롱 발언을 한 기자를 대상으로)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다만 유 이사장도 고발할 것이냐는 야당 의원들의 물음에는 답변을 피했다.


야당은 오후 10시까지 이어진 보충 질의에서는 조 전 장관과 검찰개혁 이슈와 관련한 서초동과 광화문 집회 보도에 공정성이 부족했다고 비판했다.

박성중 의원은 "KBS가 범법자 조국 지키기 맨 앞줄에 섰다.

조 전 장관 여러 의혹에 대해 '위법은 아니다', '관련 없다'고 보도했다"며 "또 서초동 집회 때는 헤드라인으로 보도하고, 광화문 집회 때는 17번째에 1꼭지만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정용기 의원도 "홍위병들 나나동에 가까운 (서초동) 집회에는 헬기 취재를 하고, 광화문 집회는 정경심 교수가 일방적인 변명을 늘어놓은 것보다도 늦게 보도했다.

광화문 국민이 조국 부인보다 못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연혜 의원도 서초동 집회 헬기 취재에 든 비용을 공개하라고 요구했으며, 박대출 의원은 "서초동 집회는 확대 과장했고, 광화문 집회는 축소 폄하한 결과를 낳은 편파보도다.

양 사장을 그럴거면 노조위원장으로 계시라"고 비판했다.

이에 양 사장이 "서초동 집회가 내 기억으로는 좀 더 오래하지 않았나.

시간 차이보다도 서초동은 9회까지인가 했다"고 답하자 야당 의원들은 "근본적인 인식에 문제가 있다.

사장부터 문제가 있다"고 고성을 내기도 했다.

그러자 양 사장은 "기자들에게 공정성과 균형감각을 요구하고 있다"고 수습했다.

여당은 최근 논란들 속에서 입장을 번복한 KBS를 야당과 함께 비판하는 자세를 취하면서도 지나치게 정치 논쟁으로 번지지 않도록 방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조 전 장관 사퇴와 무관하게 관련 보도 신뢰성은 낮다고 나왔다.

KBS도 자유로울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과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논두렁 시계' 보도를 사례를 들며 "언론이 표적 수사를 짚지 못하고 검찰 발표에만 의존했다.

피의사실 공표죄가 유명무실했다"며 "공식 브리핑을 보도해야지 은밀하게 관계자 발로 흘러나오는 보도 행태는 되돌아봐야 한다"고 했다.

이상민 의원은 조사위 구성과 관련해 KBS 경영진의 결정을 옹호하며 "기자들이 검찰과 내통했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취재원을 보호해야 하는데 부주의했다"며 "공영방송이라면 취재원 보호가 제대로 안 된 데 대한 신상필벌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野 "KBS, 논객 유시민에 굴복하고 조국 지키기" 맹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