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최장수 총리' 기록 경신 눈앞
"총선 활용" vs "유임시켜 뒷수습"
민주당 내부서 의견 엇갈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달 중 역대 최장수 총리 기록을 갈아치울 전망이다. 이 총리의 재임 기간이 길어지는 만큼 향후 행보를 놓고 여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17일 총리실에 따르면 2017년 5월 31일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로 임기를 시작한 이 총리는 오는 28일 재임 881일을 맞는다. 1987년 10월 대통령 직선제 도입 이후 이명박 정부 김황식 전 총리의 기록을 깨고 총리로서 최장 재임 기간이 된다. 김 전 총리는 2010년 10월 1일부터 2013년 2월 26일까지 880일 동안 총리직을 수행했다.

정부 내에서 이 총리의 존재감이 커지면서 그의 향후 거취를 놓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고심이 크다. 여권 내 차기 대권 주자 중 꾸준히 선호도 1위를 달리고 있는 이 총리를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에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과 총리직에 유임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당내에서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이 총리는 최근 민주당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에서 마이크를 들고 (선거에서) 뛰라면 뛰고, 총리를 더 하라면 하겠다”며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당은 12월께 내각에서 이 총리가 빠져나오면 총선 ‘간판’으로 내세우는 방안을 고려했다. 호남과 중도층의 지지를 두루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이 총리가 당의 총선 승리에 꼭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 총리 역시 올해 총리직을 내려놓겠다는 의사를 청와대에 수차례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조국 국면’을 거친 여당 내에서는 이 총리를 유임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점차 거세지는 분위기다.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후 분열된 여론을 수습하고 정부 운영을 안정시켜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또 조 전 장관 사태로 거세진 야당의 공세와 국회 인사청문회에 대한 부담도 이 총리 유임설에 힘을 싣는다.

한 민주당 의원은 “총리와 법무부 장관 인사는 국회의 검증을 통과하느냐가 제일 중요한 기준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총리 임명은 국회의 동의를 받아야만 하는 만큼 인사청문회에 대한 부담이 크다”고 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