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가 KBS 국정감사에서 시사프로그램 ‘시사기획 창’의 태양광 보도와 관련한 청와대 외압 논란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야당 의원들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서 해당 보도와 관련한 청와대 외압 의혹을 제기했다. 김경진 무소속 의원은 “시사기획 창과 관련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이병도 기자에게 전화에 보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정정보도를 요청하겠다고 전달한 부분이 세월호 보도 관련 이정현 전 정무수석이 유죄판결 받은 사건과 구조적으로 유사하다”며 “청와대 매뉴얼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와 관련 “(태양광 보도는)사전 심의 과정에서 문제제기가 됐음에도 방송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재방송이 보류된것과 관련해서는 “방송물에서 매우 중대한 문제가 있다고 봤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시사기획 창은 지난 6월18일 ‘태양광 사업 복마전’ 편에서 태양광 사업을 둘러싼 비리 의혹 등을 제기했다. 해당 방송은 “대통령이 (저수지 면적) 60%에 (태양광을) 설치한 곳을 보고 박수를 쳤다. (해당 부처 차관은) 30%도 (추가로) 없애버리자고 했다”는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의 발언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같은 달 21일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태양광 사업을 둘러싼 의혹의 중심에 청와대가 있는 것처럼 보도했는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정보도 및 사과방송을 요청했다. 당시 예정됐던 재방송이 보류되고, KBS 시사제작국이 윤 소통수석의 관련 브리핑에 대해 입장문을 내려다가 내지 않자 청와대 외압설이 제기됐다.

성상훈 기자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