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변하는 양승동 KBS 사장.  /연합뉴스

답변하는 양승동 KBS 사장. /연합뉴스

양승동 KBS 사장이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내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인터뷰 등 논란이 된 일련의 문제와 관련해 “파장이 커진 데 대해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양 사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KBS가 최근 몇 달 동안 여러 사항으로 논란이 지속하고 있는데 대응이 매우 실망스러웠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에 대한 인터뷰가 검찰에 유출됐다는 의혹을 조사할 위원회 구성에 대해 회사 편집국 기자들이 반발하는 데 대해서는 “‘공정하지 않았다’, ‘출입처에 의존적인 보도’라는 지적이 있었다”라며 “의혹을 시민들에게 해명하기 위해서는 외부위원이 참여하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고 말했다. “보도와 관련해 불만이나 특정 방향으로 보도했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요청이 정치권이나 청와대로부터 있었나”는 김경진 무소속 의원의 질의에는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양 사장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인 ‘알릴레오’에서 불거진 여기자 성희롱 논란에 대해서는 “법률 검토를 했고, 빠르면 내일 정도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박대출 한국당 의원이 “유 이사장을 고발할건가”라고 묻자 “유 이사장이 성희롱 가해자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국감장에서는 한국당의 ‘피켓’을 놓고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근조(謹弔) KBS’,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라는 피켓을 노트북에 붙인 채 국감에 나섰다. 그러자 민주당 소속인 노웅래 과방위원장은 “국감장에 물품을 들여올 때는 위원장의 허락을 받아야한다”며 피켓을 떼달라고 요구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위원장이 판단할 일이 아니라며 거부했고, 이후 “국회법 위반이다”, “가만히 있어라”는 등의 고성이 오갔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