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수사에 대해 "조국은 피의자인가"라고 물었다.

김 의원이 17일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묻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현재 고발이 됐으므로 피고발인이다"라고 답했다.

윤 총장은 "서초동 집회에 주눅 든 것 아니냐"는 질문에 "날선 비판 하더라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늘 법과 원칙이 무엇인지 성찰해서 절차대로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혐의가 있으면 성역없이 조사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어떤 사건이나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앞서 진보성향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16일 조국 전 장관과 정경심 교수를 고발했다.

이 단체는 조 장관 부부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알선수재·국고손실, 공직자윤리법·자본시장법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