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윤 검찰총장은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대해 한겨레신문사와 기자 등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사과를 받아야겠다”고 단호히 말했다./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윤 검찰총장은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대해 한겨레신문사와 기자 등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사과를 받아야겠다”고 단호히 말했다./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한동훈 반부패 강력부장/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한동훈 반부패 강력부장/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오른쪽은 한동훈 반부패 강력부장/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오른쪽은 한동훈 반부패 강력부장/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윤 총장 뒤에서 한동훈 반부패 강력부장(오른쪽)과 관계자들이 자료를 준비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윤 총장 뒤에서 한동훈 반부패 강력부장(오른쪽)과 관계자들이 자료를 준비하느라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려 하고 있다. /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려 하고 있다. /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김범준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