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사퇴 요구엔 "본연 업무 수행할 것"
한인섭 "차기 법무장관 후보자로 靑인사검증 받은 적 없다"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은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후임으로 청와대 인사 검증을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 "전혀 없다"고 밝혔다.

한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출연연구기관 23곳 국정감사에 출석,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거론되는 것을 아느냐'는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의 질문에는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에 다 나왔다'는 김 의원의 추가 질의에 "그 언론 보도는 허위다.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국감에서는 조 전 장관의 자녀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증명서를 발급받은 경위와 관련해 한 원장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을 놓고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원장은 '검찰에서 조사받을 때 참고인이냐 피의자냐'라는 질문에 "원래 요청받은 것은 참고인이었는데 (검찰에 가기) 하루 전날 피고발인이 추가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 원장은 또한 '사퇴할 용의가 없느냐'는 한국당 김정훈 의원의 질문에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이고, 피고발인은 법령 자체에 관련이 없다"며 "저는 최선을 다해서 본연의 업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싶다"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