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의원 집중 질의에도 확답 피해
"조국 수사 종료 시점도 현재는 모른다"
대검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대검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 부인 건강문제는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1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 국감에서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수사를 피하려 꾀병을 부리고 있다는 취지로 질문했다. 하지만 윤 총장은 개인정보에 해당되고 수사기밀이라는 이유로 확답을 피했다.

이 의원은 "검찰은 피의자 (조 전 장관 부인)정경심에 대한 건강 상태를 어떻게 파악하고 있느냐"고 질문했다.

윤 총장은 "제가 전부 보고받는 건 아니지만 또 제가 알고 있는 걸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기는 좀 어려울 것 같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이어 "정경심이 검찰에 제출한 서류가 진단서가 아니고 입원증명서이고 그다음에 진료과 역시 신경외과 혹은 신경과가 아닌 정형외과라고 그렇게 되어 있다"면서 "객관적인 증명 자료로 볼 수 있느냐"고 질문했다.

윤 총장은 "그 문제는 수사팀이 관할하는 사안"이라며 "하여튼 좀 제대로 확인할 수 있는 의료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만 보고를 받았다"고 했다.

이 의원이 "정경심 건강상태를 감안하더라도 언제쯤 수사를 마무리하고 신병처리하실 예정이냐"고 묻자 윤 총장은 역시 확답을 피했다.

윤 총장은 "진행 과정을 조금씩 보고는 받지만 아직 종합적인 그런 보고는 받지 못했다"면서 "수사 상황과 수사 계획 이런 것들은 말씀드리기 어려움을 양해달라"고 했다.

이 의원은 "아무튼 이 부분에 대해서 철저한 수사, 빠른 수사 좀 부탁드린다"며 질의를 마쳤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