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고발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이은재 의원은 17일 서울시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유시민이 취재란 명분으로 '총만 안들었을 뿐 위헌적 쿠데타'라고 검찰을 칭하고, KBS 여기자를 성희롱하며 검찰을 조롱했다"고 말했다.
굳은 표정의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굳은 표정의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조국 일가를 두둔하기 위해 궤변을 일삼는 유시민 수사는 어찌 되고 있냐"고 물었다.

유시민 이사장은 최근 한 시민단체가 서울서부지검에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고발됐다.

이에 윤석열 총장은 "고발 사건은 원칙대로 절차에 따라 하겠다"고 답했다.
질의하는 이은재 의원/사진=연합뉴스

질의하는 이은재 의원/사진=연합뉴스

또 이은재 의원이 1분20초의 보충 질의 시간을 통해 "좌파들이 검찰이 조국 가족을 살해했다는 극언을 퍼붓고, 그 정점에 유시민 이사장이 있는 건 알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그분이 정점에 있으신지, 자신의 입장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건지 저는 판단하기가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