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조국 수사 관련해 국민들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저와 함께 일했던 수사팀 모두 대한민국 공직자다"라면서 "우리가 어떤 일을 할 때 저희 비판하는 여론에 대해서는 겸허히 비판 받아들이고 일하는데 반영하고 저희 응원해 주시는 분들에 대해서는 감사한 마음으로 생각하면서 일할 뿐이고 저희는 국가 공직자로서 맡은 직분 다 할 뿐이다"라고 답했다.

표 의원은 "홍역 거치면서 제발 우리 대한민국이 지나친 갈등에서 벗어나고 수사와 사법 절차에는 전혀 정치적 영향을 끼칠만한 압력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면서 "역사가 진위여부 모두 밝혀내지 않나. (조국 관련 수사가) 목적있는 표적수사인지 정황 단서 쫓은 수사인지 나중에 다 밝혀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에 고개를 끄덕였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 총장은 제자리에 그대로 있는데 정치권이 난리치고 있는 것 아닌가 싶어 짠한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