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KBS, 조국 보도는 최순실 보도 1/3 수준
동일 기간 중 단독보도는 30건 vs 11건, 분량도 3배
최초 단독보도도 최순실 17일, 조국은 26일
국감 이후 수신료 폐지 등 재원 구조 개선 시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과 여의도연구소가 공동으로 KBS 뉴스9의 보도 행태를 분석한 결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단독보도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때의 1/3수준인 것으로 밝혀졌다.

KBS 뉴스9의 조국 일가의 국민농단 사건 단독 보도 건수는 11건(2019.9.3.~10.6)으로 같은 기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2016.10.18.~11.30) 30건의 1/3 수준에 불과했으며 보도 분량 또한 1시간 4분 49초와 24분 57초로 3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또한 최초 단독 보도 시기까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은 17일이 걸린데 비해 조국 국민농단 사건은 26일이 소요됐다.
김성태 의원 "KBS, 조국 보도는 최순실의 1/3 수준…조국 호위무사 전락"

하루 최다 단독보도도 최순실 4건, 조국 일가는 2건에 불과했으며, 조국과 그 일가의 입장이 그대로 반영되거나 검찰 수사를 ‘무리’, ‘과잉’으로 표현하는 등 프레이밍에 열중했다.

뿐만 아니라, 광화문과 서초동 집회에 대한 보도도 차별이 두드러졌다. 서초동은 총 12건에 제목도 ‘촛불 개혁’이라는 타이틀을 달아주었으나, 광화문 보도는 1건에 불과했고, 제목에도 ‘보수단체’라면서 의미를 축소했다. 보도 순서 또한 서초동은 1~3번에 배치했으나 광화문 집회는 17번째로 밀려났다.
김성태 의원 "KBS, 조국 보도는 최순실의 1/3 수준…조국 호위무사 전락"

김성태 의원 "KBS, 조국 보도는 최순실의 1/3 수준…조국 호위무사 전락"

KBS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지난 8월까지 총 54건의 제재를 받았다. 그중에서도 뉴스9에 대한 제재는 무려 7건이었고 뉴스 보도 전체로 보면 14건에 달했다. 공정성과 객관성 위반으로 권고조치만 6건에 달했고 강원산불 뉴스특보 때에는 관계자 징계, 자유한국당 로고 누출은 주의를 받았다. 이는 법정징계로 재허가시 점수에 산정된다. 또한 저널리즘토크쇼J역시 공정성과 객관성 위반으로 권고 조치를 받은 바 있다.

언론중재위원회 제재 현황을 보더라도, 2017년 5월부터 현재까지 언론조정신청 사건은 무려 126건이며 이중 123건이 명예훼손 침해 건이다. 그 결과 역시 정정보도 10건, 반론보도 46건, 기사수정보도 5건, 기사열람 및 검색차단도 8건에 달했다.

김성태 의원은 “박근혜 정부 시기 국정농단 사태 보도의 경우, 정부여당에 불리한 내용이라도 적극적으로 보도한 반면, 문재인 정부에서 벌어진 조국 전 장관 일가 보도의 경우 KBS가 소극적으로 보도하고 오히려 조국을 옹호하려 했다”며 “공영방송이 조국 호위무사로 전락한 셈이다. 정치적 편향 보도만 했다면 준조세 성격의 수신료를 받을 자격이 없다. 국감 이후 법안 논의시 수신료 폐지를 비롯하여 공영방송의 재원 구조를 뜯어 고치겠다”고 강력하게 천명했다.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은 “KBS 수신료는 공영 방송으로서 책무를 다할 때에만 가치가 있다”며 “공정성을 잃어버린 지금의 KBS 사태를 야기한 양승동 사장은 책임지고 사퇴해야 하고 KBS 수신료 분리 징수 또한 시급히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