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띄우기 나선 여권, 총선 출마설에 힘 실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내년 총선에 출마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15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검찰 수사를 잘 극복한다고 하면 저는 (조 전 장관이) '국민 심판을 직접 받겠다'하고 나서리라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도 조 전 장관이 총선에 출마해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한 민주당 당직자는 "조 전 장관이 다시 공직에 기용될 가능성은 없지 않나. 조 전 장관이 정치를 계속할 방법은 선거에 출마해 직접 국민들의 선택을 받는 수밖에 없다. 조 전 장관이 험지에 출마한다면 당에서도 막을 이유가 없다"고 했다.

한편 조 전 장관 총선 출마설이 돌자 조전혁 자유한국당 부산 해운대갑 당협위원장은 "내 지역구에 출마하라"며 도전장을 냈다.

조 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이 내년 총선에 출마? 정치가 무슨 쓰레기 하치장인가?"라며 "총선 출마하려면 해운대갑으로 나와라. 쓰레기 치워주마"라고 했다. 조 위원장은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인물이다.



법무부는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마지막 부탁'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제작해 조국 미화 논란이 불거졌다.

퇴임한 전직 장관 영상을 제작하는 것은 보기 드문 일이다. 여권이 내년 총선을 겨냥해 조국 띄우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법무부 국감에서 해당 영상에 대해 "참 창피하고 낯 뜨겁고 부끄러워서 두 눈을 뜨고 볼 수가 없다. 이게 무슨 정치 선거 CF인 줄 알았다"고 했다.

장 의원은 "불명예 퇴진한 조국을 영웅화시키고 미화시키고 검찰 개혁의 아이콘화시키는 아부와 찬양을 해야 하느냐"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이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렸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