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웅대한 작전 펼쳐질 것"
美 국방차관보 "中이 北 압박해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가운데)이 백마를 타고 김여정(왼쪽)·조용원 노동당 제1부부장과 함께 ‘혁명의 성지’인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가운데)이 백마를 타고 김여정(왼쪽)·조용원 노동당 제1부부장과 함께 ‘혁명의 성지’인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과거 중요한 결정을 앞두고 방문했던 백두산과 삼지연군을 다시 찾았다.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과 대내 경제정책 등 향후 행보와 관련해 뭔가 큰 결심을 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김정은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백두산 입구의 양강도 삼지연군 건설현장도 방문했다. 백두산과 삼지연군은 북한이 김일성 주석의 혁명활동 성지이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태어난 곳이라고 선전하는 장소다. 김일성과 김정일도 과거 백두산에 말을 타고 오르는 장면을 자주 연출했다.

김정은은 삼지연군에서 “미국을 위수로 하는 반공화국 적대세력들이 우리 인민 앞에 강요해온 고통은 이제 더는 고통이 아니라 그것이 그대로 우리 인민의 분노로 변했다”고 말했다. 또 “적들이 우리를 압박의 쇠사슬로 숨조이기 하려 들면 들수록 자력갱생의 위대한 정신을 기치로 들고 적들이 배가 아파 나게, 골이 아파 나게 보란 듯이 우리의 힘으로 우리의 앞길을 헤치고 계속 잘 살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북 간 스웨덴 스톡홀름 실무협상이 결렬된 뒤 대북제재 기조를 더 맹렬히 비난하고, 대내적으로 자력갱생을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조선중앙통신은 “우리 혁명이 한걸음 전진될 웅대한 작전이 펼쳐질 것이라는 확신을 받아안았다”고 전했다. ‘웅대한 작전’이 무엇인지는 명시되지 않았다. 다만 우선은 내부 결속 강화와 미·북 협상 전략 고민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는 15일(현지시간) “북한이 보다 건설적인 협상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중국이 북한에 다양한 방식으로 압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