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릴레오에 대한 제재와 경고 아끼지 말아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사진=연합뉴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성희롱 논란을 일으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강하게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16일 '망령된 혓바닥, 여기까지가 한계다'라는 논평을 통해 "조국 비호의 좌장 역할을 자처하던 유시민 이사장, 반성은커녕 '너저분한 비아냥'만 늘어놓고 있다"면서 "여기자 성희롱 발언은 갈 때까지 가버린 '유시민의 알릴레오'의 참상을 보여준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유튜브 방송 때려잡기를 통한 서슬 퍼런 편향의 시대에, 그의 방송에서 '성희롱 발언'이 여과 없이 흘러나온 점 역시 놀랍기만 하다. 정부도 유시민에 부역할 생각이 아니라면, 제재와 경고를 아끼지 마라"고 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진실을 오염시키고 여론을 분열시키는 선동만큼 해로운 것도 없다. 환경쓰레기에 가까운 알릴레오, 소각이 시급하다"고 했다.

지난 15일 유 이사장이 진행하는 알릴레오 방송에 출연한 한 경제신문 기자는 "검사들이 KBS의 A 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해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이에 다른 출연자가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묻자 해당 기자는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했다. 기자가 남녀관계를 이용해 취재를 한 것 같다는 뉘앙스를 풍긴 것이다.

유 이사장은 이런 대화가 오갈 때 듣고만 있다가 방송이 끝날 무렵 뒤늦게 "약간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다. KBS 법조팀에서 여기자에 대해 검사들이 좋아한다는 이야기가 넘어갔을 때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해당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라고 하다가 "죄송합니다. 제가 의도하진 않았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