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유튜브, KBS기자 실명까지 거론
KBS기자협회·여기자회 강력항의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 책임져야"
알릴레오, 조국 구하기부터 숱한 구설수
/사진='알릴레오' 영상 캡처

/사진='알릴레오' 영상 캡처

KBS기자협회와 여기자회가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발생한 패널 성희롱 발언에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들 기자회는 16일 성명을 내고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유 이사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KBS 기자협회는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라"며 "그리고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서는 얼마나 많은 여성 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KBS여기자회는 "한 순간의 실수였다지만 출연자들은 그 발언을 듣고 웃었다. 직장 동료들과 함께 당신들의 방송을 보고 있었을 당사자가 그 순간 느꼈을 모멸감을 짐작하느냐"면서 "해당 발언은 여성 기자들의 취재에 대해 순수한 업무적 능력이 아닌 다른 것들을 활용했을 것이라고 가정하고, 취재 능력을 폄하하고자 하는 고질적 성차별 관념에서 나온 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수십만 시청자를 두고 누군가에게 파괴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힘을 가진 당신들이 지는 책임은 무엇이냐. '죄송합니다' 사과 한마디와 영상 편집이면 되느냐"며 "모든 기자의 명예를 회복할 방법을 찾지 않는 이상 이 사태를 두고 보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알릴레오' 생방송에서는 패널로 출연한 한 기자가 "검사들이 KBS의 A 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런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도 하며 A 기자의 실명을 거론했다.

다음은 KBS 여기자회 성명문 전문.

명백한 성희롱과 저열한 성 인식을 개탄한다

유시민의 알릴레오가 KBS 보도를 비판하는 방송에서 여성 기자를 모독했습니다. 출연자는 이 기자가 국정농단을 치밀하게 파고들었고, 기자상과 많은 박수를 받았다고 말하면서 그 이유는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가지고” 라고 했습니다. “검사는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 모르겠다”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젊거나 나이 들었거나, 외모가 어떻든 성별이 어떻든 우리는 직업인이자 기자로서 진실을 찾기 위해 움직입니다. 수없이 묻고 찾고 거절당하고 싸우고 그 끝에 존재를 인정받습니다. 그렇게 해서 쓰는 기사입니다.

한 순간의 실수였다고 하실 겁니까? 그 순간 출연자들은 그런 표현을 들으면서 즐겁게 웃었습니다. 직장 동료들과 함께 당신들의 방송을 보고 있었을 당사자가 그 순간 느꼈을 모멸감을 짐작하십니까.

열정이 있는 사람에게 “몸을 뒹굴었다”고 하고, 바삐 움직이면 “얼굴을 팔았다”고 하고, 신뢰를 얻으면 홀렸을 거라고 손가락질하는 당신들의 시각을 거부합니다. 우리는 비판받을 수 있고 비판받아야 하되 우리가 내놓은 결과물에 대해, 사실에 기반을 둔 정상적인 언어로 받아야 합니다.

당신들의 발언은 여성 기자들의 취재에 대해 순수한 업무적 능력이 아닌 다른 것들을 활용했을 것이라고 가정하고, 취재 능력을 폄하하고자 하는 고질적 성차별 관념에서 나온 말입니다. 단순히 한 KBS 기자에 대한 모욕이 아니라 여성 기자 전체에 대한 모욕이자 순수하게 자신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모든 여성들에 대한 모욕입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묻습니다.

우리는 기자라서, 공영방송이라서, 사회적으로 중요한 사안을 다루고 있기에 하루하루가 살얼음임을 받아들였습니다. 당신들의 방송을 무겁게 받아들였습니다. 수십만 시청자와 단단한 지지층을 두고, 당신들의 발언을 통해 누군가에게 파괴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힘을 가진 당신들이 지는 책임은 무엇입니까. ‘죄송합니다’ 사과 한마디와 영상 편집이면 되는 것입니까. 당사자와 모든 여성 기자들의 훼손당한 명예도 영상 편집하듯이 오려내 줄 수 있다는 겁니까.

대중 앞에서 한 사람을 모독하고 허위 사실을 퍼뜨린 출연자와, 그를 방송에 불러들인 뒤 함께 웃고 방치한 방관자 모두에게 준엄하게 항의합니다. 사과 그 이상의 책임을 지십시오. 땅에 떨어뜨린 당사자와 모든 여성, 모든 기자의 명예를 회복할 방법을 스스로 생각하지 않는 이상 이 사태를 두고 보지 않겠습니다.

KBS 여기자회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