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
전해철·김오수·하태훈 등 언급
촘촘해진 검증, 통과가 관건
김오수, 전해철, 김외숙/사진=연합뉴스

김오수, 전해철, 김외숙/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하면서 차기 법무부 장관에 누가 오를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조국 전 장관은 14일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자진 사퇴했다. 청와대는 조 전 장관의 사직서를 수리했고, 이날 자정을 기해 임기가 공식 종료됐다.

조 전 장관이 물러나면서 새 장관이 정해지기 전까진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장관직을 대리한다. 아직 청와대에서는 "사퇴 표명이 갑작스럽게 진행돼 후임을 논의하기 이르다"는 분위기이지만, 검찰 개혁을 하루 속히 완수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새 인물로 누가 올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직무 대행을 수행 중인 김오수 차관은 법무부 장관의 유력한 후보 중 한 명이다. 무엇보다 안정적인 조직 승계 및 운영에 강점이 있다는 평가다.

다만 검사 출신이라는 게 양날의 검으로 꼽힌다. 검찰을 경험해 봤기에 조직에 대한 이해도가 높지만,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에서는 비검찰 출신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여왔다.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은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유력한 후보로 꼽았다. 전해철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이자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에서 활동한 이력이 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근무할 때 민정수석 비서관을 역임하기도 했다.

박지원 의원은 전해철 의원에 대해 "현재 문재인 대통령 임기가 2년 반 이상 남았고 민주당이나 문 대통령은 국민의 요구가 검찰개혁에 있기 때문에 강하게 드라이브할 것"이라며 "전 의원은 민변 출신 변호사로 개혁적 마인드를 가졌기 때문에 굉장히 유리하게 검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외에도 1992년 사법연수원 졸업 이후 부산으로 가 문 대통령과 같은 법무법인에서 일한 김외숙 대통령인사수석비서관과 참여연대 공동대표로 검찰 개혁안을 적극적으로 내놓고 있는 하태훈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도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후보자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지만 조국 전 장관을 통해 보여진 까다로운 인사 검증으로 부담감도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후보자 자신은 물론 가족 등 주변 문제까지 검증 잣대가 촘촘하게 이어지면서 누가 후보로 지명되든 인선 과정 역시 쉽지 않으리란 예측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