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5시38분 조 장관의 면직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의 사퇴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조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지만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의미가 있었던 것은 검찰 개혁과 공정의 가치, 언론의 역할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생각할 기회가 되었다"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