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한 ‘청와대 상황반장’을 맡고 있는 김상조 정책실장은 지난 11일 취임 100일을 맞아 진행한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제 일본이 사태 악화를 원치 않는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오는 22일 한·일 관계 해결을 위한 주요 분수령으로 꼽히는 ‘일왕 즉위식’을 앞두고 양국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 실장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 등 한·일 양국이 마주한 과거사 문제를 한 번에 말끔히 해결하긴 어렵다고 봤다. 특히 일본과의 갈등을 미·북 대화와 비교하며 합의점을 찾기 쉽지 않다고 내다봤다. 그는 “북·미 협상의 ‘출구’가 완전한 비핵화라는 것은 다 알고 있지만 협상 과정에서 가장 어려운 게 해결의 입구를 찾는 것”이라며 “양국의 최고위급에서 입구를 찾기 위한 암중모색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가 시작된 지 100일이 넘어섰지만 직접적인 피해는 “제로”라고 단언했다. 김 실장은 “지금까지 총 5000건의 상담과 신고가 접수됐는데 다행히 수출규제 3개 품목과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국가) 제외와 관련한 직접 피해 사례는 없었다”며 “행정 역량을 총동원해 관련 기업을 1 대 1로 점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지난달 개각을 통해 강경파 장관이 대거 임명된 것이 오히려 협상에 유리하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그는 “의사결정구조가 통일된 조직이 훨씬 더 상대하기 쉬울 수 있다”며 “일본 내각이 아베 신조 총리와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로 통일됐기 때문에 그 다음에는 결정이 빠를 수 있다”고 말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