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개혁 불쏘시개 역할 끝나"
문 대통령 "국민들께 매우 송구"
< 떠나는 조국 > 14일 사퇴 의사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 조 장관은 “국민 여러분에게 송구하고 감사하다”며 “법무부 혁신과 검찰개혁 과제는 훌륭한 후임자가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떠나는 조국 > 14일 사퇴 의사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 조 장관은 “국민 여러분에게 송구하고 감사하다”며 “법무부 혁신과 검찰개혁 과제는 훌륭한 후임자가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했다. 지난 8월 9일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지 66일, 9월 9일 취임한 이후 35일 만이다.

조 장관은 이날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검찰개혁은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추구해온 목표였으며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으로 2년 반 동안 전력질주했다”면서도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져 이유 불문하고 국민에게 너무도 죄송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을 줘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가족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11시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와 인권보호 수사 등의 검찰개혁 방안을 발표했다. 조 장관의 사의가 공개된 뒤 검찰에서 다섯 번째 소환 조사를 받고 있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조사를 중단하고 귀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 장관이 사퇴를 발표한 직후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에 우리 사회는 큰 진통을 겪었다는 사실만으로도 대통령으로서 국민에게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끝까지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가 끝난 뒤 조 장관의 사표를 수리(면직안 재가)했다.

조 장관 사퇴에 대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민의 승리이고 민심의 승리”라고 평가한 뒤 대통령의 사과와 청와대 참모진 경질을 요구했다.

박종서/박재원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