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여론조사 결과와 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여론조사 결과에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 장관 사퇴 요구가 당내에 있었느냐’는 질문에도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이날 오전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는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지지율 격차가 문재인 대통령 이후 최소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 장관이 사퇴와 관련해 당과 사전 교감을 나눴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없었고, 오늘 아침까지도 조 장관 본인이 밝힐 때까지 몰랐다”며 “어제 당·정·청 회의나 오늘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조 장관에 대한 거취 관련 얘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