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격 사퇴에 한국당도 술렁
"법무부 국감 앞두고 도망" 비판도
조국 법무부 장관의 14일 사퇴 발표에 야당은 ‘예상은 했지만 이렇게 빠를 줄은 몰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법무부 국정감사를 하루 앞둔 전격 사퇴에 실망하는 분위기도 역력하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조 장관 사퇴를 미리 알고 있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분위기 감지는 하고 있었다”며 “어제부터 (조 장관이) 검찰개혁 운운하는 게 사퇴 명분 쌓기용이었다”고 했다.

한국당 내부에선 예상치 못한 ‘사퇴 시점’에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국정감사 중이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도 크게 술렁였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법무부 국감을 하루 앞두고 도망치듯 기습 사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조 장관이 (법무부 국감을 위해) 다시 국회에 오기 두려웠던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했다.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한국당은 오는 19일 조 장관 사퇴를 위한 광화문 장외집회를 재개한다고 밝히면서 여론 집결과 투쟁 의지를 밝힌 상황이었다. 일부 한국당 의원들 사이에선 총선 승리를 위해 “조 장관이 12월까지는 버텨줘야 한다”는 말도 나왔다. ‘조국 정국’이 이어질수록 지지층 결집과 중도층 확보에 유리할 것이란 기대 때문이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 사퇴 발표 뒤 19일 예정된 장외집회를 그대로 할 것이냐는 질문에 “좀 논의해보겠다”고 답했다.

당 일각에선 지지율 상승 분위기를 탔던 한국당이 수세에 몰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조 장관이 검찰개혁을 자신의 유산처럼 남기고 퇴장한 만큼 추후 검찰개혁 논의 국면에서 강하게 반대할 경우 발목을 잡는 모양새가 될 수 있어서다. 한 중진 의원은 “우리가 잘해서 조 장관을 내려보낸 게 아니라 스스로 내려온 모양새가 돼버려서 앞으로의 상황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