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자격 임명…오만한 국정운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해 보도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해 보도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대해 "그간 가족 수사를 방해하며 법치를 무너뜨리고, 국민을 기만해 온 조국의 사퇴는 지금도 때가 늦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난 한 달여는 자격 없는 국무위원과 그 자를 비호하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오만한 국정운영이 나라를 얼마나 혼란스럽게 만들 수 있는지 확인한 시간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극심한 갈등과 분열조차 못 본 체 하더니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율과 집권 여당의 지지율이 폭락할 위기가 오고 나서야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느냐"며 "무자격 장관을 임명해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린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조국과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치와 민주주의를 정상화시켜야 한다. 오만한 실정에 대한 책임이 국민의 몫이 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이 사과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전 민정수석 사퇴는 국민의 승리"라면서도 "비정상적으로 움직였던 모든 부분을 제자리로 돌려놓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