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촛불집회 계속 지켜보며 무거운 책임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를 밝힌 14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만났다. 사진=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를 밝힌 14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만났다. 사진=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의 표명과 관련해 "장관 본인의 결심이었다"고 밝혔다.

강 정무수석은 이날 조 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직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에게 "조 장관은 계속 촛불(집회)을 지켜보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며 이렇게 말했다.

강 정무수석은 "언제 (사의를) 밝혔느냐는 최종 시점이기에 추후에 말하겠지만, 계속 그런 고민이 있었다고만 말하겠다"고 했다. 또 "(이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씀은)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 말씀을 통해 전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의 사의를 반려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그것에 대해서도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말씀하실 것"이라며 "오후 2시 예정됐던 수석·보좌관 회의를 3시로 늦춰놨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