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발표에 대해 "결심을 존중하고 결단에 고마움을 전한다"고 밝혔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국 사태가 조 장관의 사임으로 일단락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이제 진정한 개혁이 시작돼야 한다"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려진 선거제 개혁안과 사법개혁안이 한 치의 차질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는 분열의 정치가 계속돼선 안 된다"며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도 즉시 추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평화 "조국 사퇴결심 존중…진정한 개혁 시작돼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