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13일 “경제위기를 너무 쉽게 얘기하는 것은 무책임하다”며 “나쁜 점을 계속해서 지적하고 나쁘다는 인식을 심으면 결국 그렇게 실현이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대적으로 비교해보면 선방하고 있다”며 최근 나타난 경제관련 부정적 지표들은 경기 사이클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이 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몇 년 전까지 일본의 사정에 대해 칭찬들을 많이 했는데, 경제 성숙도를 고려해야겠지만 일본의 실력은 잘해야 1% 수준이고 한국은 현재 (최대 잠재성장률이) 2.5% 수준에 이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 경제력인 성숙한 소득 3만불, 인구 5000만명 이상의 국가들과 비교하며 우리 경제 상황이 ‘양호’하다는 평을 내놨다.

경제 전문가들 사이에서 제기되는 위기론을 의식한 듯 “제발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이 경제지표를) 안이하게 본다고 하지 마라. 그렇게 보는 정부 당국자가 누가 있겠냐”며 “좀 더 객관적으로 우리 자신을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드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디플레이션 우려에 관해서는 “9월 물가는 1~2개월 후면 사라질 물가”라며 “작년에는 폭염으로 농산물 물가가 높았고 (이 때문에) 사라질 현상을 놓고 이미 디플레이션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과도하다”고 덧붙엿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