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시장 "김해신공항 검증에 국가 정책적 측면도 고려해야"
부산시 유튜브채널로 동남권 관문공항 여론전

부산시가 국정감사에 이어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김해신공항(김해공항 확장안)의 문제를 지적하며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부산시는 13일 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민간 항공사 조종사의 인터뷰를 공개하며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에 관한 여론전에 나섰다.

20년 이상 민간 항공기를 조종한 해당 기장은 김해공항의 지형적 위험성을 지적하고 24시간 운영할 수 있는 신공항 입지로 가덕도를 선호한다는 견해를 내놨다.

이는 부산시가 동남권 관문공항 입지로 가덕도를 염두에 둔 것과 같은 견해다.

부산시는 지난 11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김해신공항이 안전과 소음, 환경 훼손, 경제성 부족 등의 문제로 동남권 관문공항 역할을 하지 못할 것이라는 주장을 거듭 밝혔다.

신공항 문제에 관해 "총선을 앞두고 정치용 희망 고문"이라고 야당 의원이 지적하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정치 문제가 아닌 경제 문제로 부산에서는 여야를 초월해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부산시 유튜브채널로 동남권 관문공항 여론전

'영남권 5개 광역단체장의 합의로 2016년 확정된 사안을 최근 오 시장이 뒤집기를 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오 시장은 "합의를 먼저 위반한 쪽은 대구·경북"이라며 발끈했다.

"김해신공항 발표 한 달 뒤에 대구 경북에서 용역을 인정할 수 없다고 성명을 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대구 경북 통합공항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며 "이것 자체가 약속을 위반한 것"이라고 오 시장은 주장했다.

부산시가 신공항 문제에 대해 이처럼 강경한 입장을 보인 데는 최근 국무총리실 검증 과정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총리실은 김해신공항 재검증 기준을 기술검증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정책적 판단을 배제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총리실과 영남권 5개 광역단체장 등으로 의사결정협의체를 구성하자는 요구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 유튜브채널로 동남권 관문공항 여론전

이런 이유로 부·울·경 관문 공항 추진 시민단체는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총리실이 '기술적 검토만 할 뿐 판정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취하는 것은 동남권 주민의 여망을 무시하는 태도"라고 반발했다.

오 시장도 국감에서 "7조∼8조원이 들어가는 재정사업이기 때문에 기술적 측면과 아울러 국가 정책적인 측면도 당연히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김해신공항 문제점과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을 알리기로 해 신공항을 둘러싼 논란을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