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낙연 총리, 일왕 즉위식 정부 대표로 참석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2일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에 정부 대표 자격으로 참석한다.

13일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총리실은 이날 오후 이 같은 내용의 이 총리 방일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 총리는 22∼24일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가 이날로 100일째를 맞았지만 일본 정부에서는 아직까지 수출규제 철회를 비롯한 태도 변화 조짐이 감지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수출규제 사태 초기와 비교하면 다소나마 대화의 여지를 두고 있다는 점에서 이 총리가 역할을 할 시기라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는 분위기다.

아베 일본 총리는 지난 4일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한국을 향해 "국제법에 따라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을 준수할 것을 요구하고 싶다"고 하면서도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 총리가 일왕 즉위식에 참석해 아베 총리를 만나고,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 등이 유력한 '시나리오'로 거론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