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원 의원 분석…서울 상위 0.1%-하위 10% 소득 격차 3천56배
상위 0.1% 연소득, 서울 36억원 '최고'…광주·강원·울산順

지역별 '상위 0.1%'의 연소득은 전국에서 서울이 가장 높고, 광주와 강원, 울산 등이 그 뒤를 잇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13일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2017년 귀속 종합소득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의 상위 0.1%의 연소득은 35억6천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광주(31억8천만원), 강원(26억6천만원), 울산(25억8천만원), 제주(25억4천만원), 부산(25억1천만원), 충남(24억4천만원), 경기(24억3천만원) 순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전북으로 19억원이었다.

세종(19억1천만원), 전남(19억4천만원)도 상위 0.1% 소득이 전국 하위권이었다.

상위 1% 소득으로 따져도 서울이 9억1천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부산(6억7천만원), 광주(6억6천만원), 경기(6억4천만원), 인천(6억3천만원)이 뒤를 이었다.

하위 10% 소득은 지역별 편차가 크지 않았다.

부산과 광주를 비롯한 10개 지역이 130만원, 서울과 경기를 비롯한 5개 지역이 120만원이었고 세종이 110만원, 제주가 100만원이었다.

상위 0.1%와 하위 10% 소득 격차가 가장 큰 곳은 서울로, 상위 0.1% 소득이 하위 10% 소득의 3천56배에 달했다.

광주(2천463배), 제주(2천449배)도 소득 격차가 컸다.

소득 격차가 가장 작은 곳은 전남으로, 상위 0.1% 소득이 하위 10% 소득의 1천456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