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식 막장 행태 즉각 중단돼야"
서초동 집회를 '관제 데모'라 비판도
한국당, 윤석열 검찰 총장 '별장 접대 의혹' 보도 비난 /사진=연합뉴스

한국당, 윤석열 검찰 총장 '별장 접대 의혹' 보도 비난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별장 접대 의혹' 보도와 관련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수사 중인 검찰을 흔들려는 공작이라며 거듭 비난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12일 구두 논평에서 "윤 총장 의혹 보도는 조 장관도 '사실이 아닐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힐 정도로 허위보도"라며 "이러한 친문좌파세력과 편향언론의 조폭식 막장 행태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파면과 국정대전환을 통한 나라 정상화가 정국 수습의 핵심이라는 것을 빨리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장제원 한국당 의원도 지난 11일 대구지방검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한겨레의 윤석열 검찰 총장 접대 의혹 보도는 정치적 의도를 가진 기사"이며 "현 정권이 조국 수사를 막고자 검찰을 몰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또 "이 기사는 기자 한 명 만에 의한 오보가 아니다"라며 "이건 수사해야 한다. 어떤 배후가 있었가에 이 정도로 큰 오보를 낸 것인지 검찰이 용서해서는 안 된다"고 여환섭 대구지검장에게 한겨레 보도에 대해 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편 한국당은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앞에서 열리는 '검찰 개혁 촛불집회'에 대해서도 '관제 데모'라며 비난을 이어갔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 갈라치기'에 생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매 주말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전쟁 수준의 대립을 하며 신음하고 있다"면서 "광화문 집회와 달리 서초동 집회는 '관제 데모'라는 사실은 이미 드러난 사실"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