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릴 말씀 없다"·"확인할 수 없다" 신중한 태도 유지
"법무부-檢 사이에 낄 이유 없어"…검찰개혁 동력 약화 우려도
靑, '윤석열 접대의혹' 침묵 속 '尹 찍어내기' 프레임 '선긋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 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청와대의 '거리 두기'가 이어지고 있다.

블랙홀과도 같은 '조국 정국'에서 빠져나와 민생 등으로 이슈 전환에 나서려는 시점에 불거진 이번 의혹이 정국을 강타, 국정 운영의 발목을 잡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분위기도 읽힌다.

이번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부담스러운 대목 중 하나는 이른바 '윤석열 찍어내기' 프레임이라고 할 수 있다.

당장 야당에서는 박근혜 정부 시절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하자 '혼외자설'을 통해 낙마시켰던 일이 데자뷔처럼 떠오른다는 말까지 나온 상태다.

그러나 청와대는 '윤석열 찍어내기' 프레임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다.

청와대는 언급을 자제하고 있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은 지난 11일 윤 총장 임명 당시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해당 의혹을 점검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실상 대응 창구를 청와대가 아닌 조국 장관으로 일원화한 모양새다.

이번 의혹에 청와대가 관련이 있는 것처럼 비치는 것 자체를 사전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1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 장관과 윤 총장 모두 대통령이 임명했는데 우리가 상처를 내서 좋을 게 뭐가 있나"라면서 "청와대가 법무부와 검찰 사이에 끼어들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민정수석실이 이번 사안과 관련한 보고를 받은 일이 있나'라는 물음에 "제가 더 드릴 말씀이 없다", "확인할 수 없다"고 답했다.
靑, '윤석열 접대의혹' 침묵 속 '尹 찍어내기' 프레임 '선긋기'

또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여권 전체가 강력한 검찰개혁 드라이브를 건 가운데 이번 의혹으로 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이 첨예해질 수 있다는 점도 청와대 입장에서는 달갑지 않은 부분이다.

조국 장관이 이끄는 법무부와 조 장관 일가를 수사 중인 검찰이 미묘한 관계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이번 의혹을 고리로 갈등이 확산할 경우 검찰개혁 동력은 약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이 이번 의혹을 '조국 물타기'로 규정, 공세에 나선 점도 이를 노린 포석이라 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검찰개혁에 있어 법무부와 검찰은 각자 역할이 다를 수는 있지만 크게 보면 한 몸이라는 사실을 특별히 유념해달라"며 검찰개혁 과정에서의 갈등 최소화를 당부한 상태다.

아울러 청와대는 조 장관 및 검찰 관련 문제로 민생·경제 이슈가 가려지는 데 대해서도 신경을 쓰고 있다.

따라서 '조국 정국'과 연관된 각종 정쟁 변수와 거리를 둠으로써 국민이 체감하는 민생 분야 성과를 내는 데 박차를 가하고, 다시 이를 동력 삼아 '조국 정국'을 돌파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가 검찰개혁을 지지하는 '서초동 집회'와 조 장관 퇴진을 요구하는 '광화문 집회'를 예의주시하면서도 그동안 입장을 내놓지 않은 것 역시 '조국 정국'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