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민정수석 때 윤석열 의혹 사실 아니라 판단"
자유한국당 "채동욱식 윤석열 찍어내기"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온 것을 검찰이 덮은 것 아니냐는 '한겨레21'의 의혹 보도와 관련해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겨레21은 윤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의혹을 받고 있는 윤씨의 원주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의 보도를 지난 11일 내놨다.

이러한 보도에 대해 조 장관은 이날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당시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보도 내용에 대한 점검을 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대검찰청도 "(윤 총장에 대한 의혹은) 완전히 허위 사실"이라며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도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이와 관련해 '윤석열 찍어내기', '조국 물타기'라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주광덕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몇 년 전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데자뷔'와 비슷한데, 윤 총장 건은 사실이 아닌 가짜뉴스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 장관에게까지 수사의 칼날이 좁혀지는 국면에 이런 가짜뉴스가 나온다는 것은 정치공작이자 윤석열을 찍어내기 위한 음모"라고 주장했다.

장제원 의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총장이 김학의 사건에 관련돼 있다는 것은 청문회 때 제보로도 들은 적이 없다"며 "전형적이고 통속적인 권력음모로 '윤석열 찍어내기'에 들어간 것"이라고 말했다.

주호영 의원은 "언론 취재에서도 나올 수 있는 사안인데 팩트라면 왜 윤 총장을 임명할 때는 검증을 안 했는가"라며 "여권이 그렇게 훌륭한 총장이라고 하더니 채동욱식으로 또 쫓아내려는 것"이라고 했다.

한누리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