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강제 징용 동포 및 출향 해녀 다양한 프로그램 참관
재외동포 잔치 '세계 제주인대회' 막 올라…20개국서 580명 참가

재외 제주도민들의 잔치인 '2019 세계제주인대회'가 12일 막이 오른다.

제주도가 주최하고 세계제주인대회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 대회는 이날부터 14일까지 사흘간 제주시 일원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펼쳐진다.

전 세계 20개국 580여명의 재외 제주도민이 고향 제주를 방문, 도민 화합의 자리를 갖고 제주의 미래 발전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이날 탐라문화제 거래 퍼레이드(제주시청∼탐라문화광장)에 참여해 제주 전통 공연을 체험한다.

이들은 13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주아일랜드 디아스포라 포럼', '제주인 성공스토리 토크쇼', '차세대 네트워크 교류' 등의 행사에도 참여한다.

마지막 날인 14일 참가자들은 제주 주요 관광지와 농촌 마을을 돌며 변화하고 발전하는 제주의 모습을 둘러 볼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일제강점기 말에 강제 징용돼 사할린으로 이주한 제주 출신 동포 31명 등 사할린 거주 재외 동포가 참여한다.

또 생활고를 해결하기 위해 부산과 경남, 전남 어촌 마을로 떠난 출향 해녀 32명이 이번 대회에 참가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