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파장 주시하며 신중모드
한국당 "채동욱 사건 데자뷔"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 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해보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일가’의 비리를 감추기 위한 ‘물타기’”라고 비판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는 11일 논란이 된 윤 총장의 스폰서 접대 보도에 대해 최고위원회의에서 언급하지 않았다. 이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제가 대답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재차 ‘오늘 중 사실관계를 파악해 볼 생각이 있느냐’고 기자들이 묻자 “그걸 파악 안 해볼 수는 없지 않겠는가”라고 답했다.

민주당은 공식 언급을 꺼리면서도 파장엔 예의주시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의혹만 갖고 윤 총장을 비판할 경우 역풍이 불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몇몇 의원은 윤 총장의 스폰서 접대 의혹을 접한 적이 있다고도 밝혔다. 한 민주당 중진 의원은 “접대까지는 모르겠지만 윤중천과 윤 총장이 만난 적이 있다, 밥을 같이 먹었다는 소문은 들은 적이 있다”고 전했다.

강경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지도부에서 나왔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학의 사건’의 실체가 완전히)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에 계속 문제가 되는 것”이라며 “이거야말로 완전히 까야(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과 관련돼 있기 때문에) 김 전 차관을 봐주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전형적인 물타기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일각에선 검찰의 ‘조국 수사’를 방해하려는 언론 공작이자 찍어내기라며 대대적 공세를 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하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혼외자설’로 중도 낙마한 사건이 데자뷔 된다는 말까지 나왔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구 대법원 청사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사법농단 규탄 현장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도처에서 상식으로 이해되지 않는 일이 매일 터지고 있다”며 “물타기와 본질 흐리기 공작이 지칠 줄을 모른다”고 했다.

한국당은 이날 대법원에서 현장 국감대책회의를 열고 법원이 증거인멸 등 발부 사유가 명확한 조 장관 동생의 영장을 기각한 것은 ‘사법농단’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권이 검찰에 이어 사법부까지 장악해 ‘좌파독재’의 화룡점정을 찍으려 한다는 게 한국당의 주장이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