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유시민, 싸가지 없이 말하는 재주로 검찰 난도질"

서병수 전 부산시장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쓴소리했다.

서 전 시장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시민 씨.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경호실장을 자처하는데, 지금은 대놓고 '싸가지 없는 소리를 싸가지 없이 말하는 재주'로 검찰을 난도질하며 법원을 욕보이고 언론을 단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적 경호실장을 자처했을 때만 하더라도 노 대통령을 두고 '윤리적인 잘못이 있다면 그에 따르는 비판을 받아야 하고, 위법행위가 있었다면 합당한 법률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고 말해 그때는 옳은 소리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밖으로는 북한 김정은을 구하기 위해 동맹을 흔들고 우방 관계를 파탄 냈고 안으로는 386 운동권, 참여연대, 민변, 민노총 일자리 만들어주느라 서민 경제를 파탄 냈고 급기야 친문과 좌파가 누려온 특권과 특혜와 위선을 평등과 공정과 정의라고 바득바득 우겨대는 이들이 이제는 무섭다"고 비난을 이어갔다.

서 전 시장은 "그 장단에 또 놀아나는 게 KBS 사장이라는 사람"이라며 KBS 사장도 비판했다.

그는 "결코 그냥 두어서는 안 되겠다.

새삼 각오를 다진다"고 말했다.

서 전 시장은 새누리당 시절 사무총장을 지낸 4선 의원 출신으로, 2014년 부산시장에 당선됐다.

2018년 부산시장 재선에 도전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현 시장에게 패해 재선이 좌절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