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환 의원 "지원 제도 실효성 떨어져 실적 저조…개선해야"
"빛가람에너지밸리 4년 지났는데 투자 이행은 절반 수준"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일원 빛가람에너지밸리 조성이 시행 4년이 지났는데도 투자를 이행한 기업은 절반 수준에 머물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자유한국당 김규환(대구 동을) 의원은 11일 전남 나주시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에너지 공기업 국정감사에서 "빛가람에너지밸리 조성 실적이 당초 계획보다 저조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말 한전의 조사 자료를 토대로 빛가람에너지밸리에 투자를 실행한 기업은 360개 가운데 57%인 206개뿐이라고 밝혔다.

투자금액도 당초 계획한 1조5천26억원의 절반에 못 미치는 4천382억원(29.2%)으로 집계됐다.

김 의원은 일자리 창출은 협약한 9천12명의 23.8%인 2천146명이며, 현지 채용인원은 881명으로 집계됐다고 덧붙였다.

지원 제도의 실효성이 떨어져 실적이 저조하다고 김 의원은 분석했다.

한전은 투자 기업을 위해 예탁형 이자 지원제도를 운용하는데 땅만 사들이고 실제 투자는 미룬 기업에도 똑같은 혜택을 준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6월 기준으로 이자 지원을 받은 127개 기업 가운데 27개는 토지 매입 후 설비를 구축하지 않거나 사무실만 임대한 것으로 국감 자료를 통해 드러났다.

창업·벤처기업을 유치하고자 만든 투자펀드의 지원을 받은 30개 기업 중 협약 기업은 3개에 불과했다.

전체 투자금액의 8.8%만 협약 기업에 투자됐다고 김 의원은 꼬집었다.

'에너지밸리펀드'와 '빛가람펀드'의 경우 각각 광주·전남 이전 예정 기업에 50%와 60%까지만 투자하면 돼 나머지는 다른 지역에 투자할 수 있다.

빛가람에너지밸리에 한하지 않고 광주·전남 전체 지역을 투자대상으로 하고 있어 기여도가 낮은 실정이라고 김 의원은 강조했다.

김 의원은 "빛가람에너지밸리 성과 달성을 위해서는 지원 제도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며 "남은 펀드 자금도 최대한 에너지밸리 기업에 지원하도록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