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방위 국감…조국 딸 인턴 논란 등 쟁점
김경진 "3~5일 스쳐간 인턴을 거기에" 헛웃음
질의 듣는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원장 (사진=연합뉴스)

질의 듣는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원장 (사진=연합뉴스)

"KIST를 빛낸 이름이 쭉 쓰여 있는데, 거기 조민이란 이름이 있다고 하셨는데……. 그 조민이 그 조민이 아니죠?”

김경진 무소속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에게 믿기지 않는다는 듯 질문하자 돌아온 대답은 "아마 그 사람이 맞는 것 같고요"였다.

그러자 국감장에는 웃음이 터져 나왔다.

그러자 이 원장은 "그 조형물 이름은 'KIST를 거쳐 간 2만6000명 전원의 명단'이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기껏 3주 스쳐지나간 인턴이고 현재 나온 상황으로는 3~5일 스치 인연이고 증명서 또한 허위인데 그런 사람이름이 KIST를…"이라며 어이없어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의원은 "나는 정말로 조민 교수나 조민 박사나 조민 연구원, 동명이인 있을 거라고 생각했고, 그래서 김성태 의원님이 잘못 질문했을 거라고 생각하고 이 질문을 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3~5일간 스쳐 간 인턴이고 증명서도 허위인데, 그런 사람 이름이 조형물에 있는 게 부끄럽지 않나"라며 되물었다. 이 원장은 대답 대신 고개를 끄덕였다.

이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KIST 인턴활동에 충분치 않았고 확인서도 비공식적으로 내줬다는 사실이 드러났는데도 KIST가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며 질타했다.

최연혜 의원은 조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제출한 자기소개서에는 대학 때 KIST에서 인턴 활동을 3주간 했다고 기재했는데, KIST는 언론에 조 씨의 인턴 기간이 5일이라고, 조 장관은 2주라고 밝혔다며 3자가 엇갈리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공세를 펼쳤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날 국정감사에서 이 원장은 조 장관 딸에게 인턴 증명서를 발급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광렬 KIST 기술정책연구소 소장에 대해 "빠른 징계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조 씨는 고려대 2학년 재학 당시인 2011년 7월 KIST 인턴으로 2일만 출근했는데도 3주짜리 인턴 증명서를 허위 발급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조 장관은 후보자로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했을 당시 딸의 KIST 인턴 기간 관련 의혹에 대해 "출입을 할 때 태그를 한 경우도 있고, 여러 명과 같이 갈 때는 태그를 찍지 않은 경우도 많았다"고 허위가 아님을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