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조사단장, 윤중천 변호인도 관련 의혹 부인
윤 총장 "건설업자와 어울릴 정도로 대충 살지 않아"
윤석열 접대 의혹 보도에…靑 침묵, 與 고민, 野 공세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해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은 정반대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

청와대는 "드릴 말씀이 없다"며 침묵을 지킨 반면 여당인 민주당은 "사실 관계를 확인할 사안"이라며 고민에 빠진 모습이다. 반면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전형적인 흠집 내기"라며 정치 공세를 이어갔다.

시사주간지 한겨레21은 11일 일명 '김학의 성접대 사건' 재수사 과정에서 검찰이 윤 총장이 김 전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윤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을 추가조사 없이 종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은 지난해 말부터 김학의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로부터 윤씨의 전화번호부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전달 받았고 그 가운데 '윤석열'이란 이름을 발견했다.

검찰수사단은 이런 내용이 담긴 진술 보고서 등을 조사단으로 넘겨 받았지만 윤 총장과 윤씨의 관계, 접대 사실 여부 등에 대한 기초적 사실 확인 없이 김학의 사건 재수사를 매듭지었다는 게 한겨레21의 주장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드릴 말씀이 없다"며 언급을 삼가는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청와대가 윤 총장에 대한 검증 과정에서 관련 의혹을 파악하고 있었는지' 등에 대한 질문이 쏟아진 상황에서도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침묵했다. 사안의 파급력을 고려해 최대한 말을 아끼면서도 향후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민주당은 "사실 관계를 확인해봐야 할 사안"이라면서도 윤 총장 임명을 검증한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한 비판에는 "추측에 불과하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해당)기사를 불신한다는 건 아니지만 제가 대답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 않나"라면서도 "그걸(사실관계를) 파악 안해 볼 순 없진 않겠냐"는 입장을 보였다.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장관을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흠집 내기 위한 전형적인 물타기"라고 공세를 높였다. 그러면서도 "윤 총장 의혹도 특검해야 한다"고 전선을 확대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 흠집 내기가 시작돼 물타기와 본질 흐리기 공작은 지칠 줄을 모른다"며 "윤 총장이 이렇게 문제가 있다면 그 당시 검증한 조국 전 민정수석 무엇을 한 것이냐"고 꼬집었다.

윤 총장 의혹이 확산되면서 여야를 막론한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방송인 김어준씨는 "제가 당시 별도로 취재한 바로는 접대가 없었다. 제 취재로는 윤중천 씨가 거짓말한 것"이라고 윤 총장을 변호했고,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한발 더 나아가 자신이 갖고 있는 윤중천 별장 접대 관련 자료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름이 등장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반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한 때는 자신들이 지지했던 윤석열 총장에게 상식 밖의 음해를 하고 있다"며 "백골단을 동원해 조폭집단처럼 윤석열을 압박하고 좌파 언론도 동원하는 것을 보니 그들은 확실히 조폭 집단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을 이끈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해당 의혹에 대해 본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여 지검장은 "검찰과거사위원회 조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이름을 본 적이 없다"며 "관련 흔적이 없었기 때문에 이와 관련해 더 물어볼 필요가 없었다"고 밝혔다.

윤중천씨 측도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윤씨의 법률대리인 정강찬 변호사는 "윤씨 변호를 맡은 이후 윤 총장 관련 진술은 듣지 못했다"며 "내가 윤씨를 변호하며 보고 들은 것 중에서는 윤 총장과 친분이 있다는 진술이 없었다.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고 했다.

윤 총장은 이날 보도와 관련해 "나는 건설업자의 별장을 가고 어울릴 정도로 대충 살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해당 보도에 대해 "완전한 허위사실이다. 검찰총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며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