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훈 "한전 내 상습폭행 등 불법행위 54건 제보 통해 적발"

한국전력공사(한전) 내에서 최근 2년여간 상습폭행, 출장비 부당 수령 등 50건이 넘은 다양한 형태의 불법 행위가 공익 제보를 통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이 11일 익명제보시스템 '레드휘슬'을 통해 한전에 접수된 공익 제보를 분석한 결과 2017년부터 올해 5월까지 접수된 제보는 211건이었다.

이중 확인이 불가능한 경우 등을 제외하고 사실 혹은 일부 사실로 드러난 제보는 54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의원에 따르면 제보 중에는 한 한전 직원이 사택, 부서 송별회, 회사 등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동료 직원으로부터 상습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피해자는 회사 내에서 허벅지를 가격당하고, 독방에서 결박당한 상태로 목이 졸리며 수차례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전 감사실 조사 결과 송별회 후 가해자가 피해자의 옷을 찢고 폭행하는 과정에서 피해자의 이가 빠진 것으로 드러났다고 이 의원은 밝혔다.

해당 부서 팀장은 이 같은 사실을 알고도 상부에 보고하지 않았고, 한전 감사실 조사가 시작될 때까지 피해자의 치료비 문제 등 별도의 조치를 하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다.

이외에도 출장비 부당 수령 후 선물 구매, 부서 여직원 희롱, 사전 승인 없는 전용 차량 30차례 휴일 사용, 직무 관련 하도급업체에 친동생 취업 청탁 등 여러 부당 행위가 적발됐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 의원은 "직장 내 상습 폭행행위까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일들이 한전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한전은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면에서 내부 교육을 강화하고 제재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