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민정수석실서 검증' 해명에
靑 관계자 "어떤 부분이
검증됐는지 알지 못한다"
청와대가 ‘윤석열 접대 논란’과 관련한 검찰의 해명에 대해 “어떤 근거로 그런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여당 일부 의원들도 “소문을 들어본 적이 있다”며 의혹을 확산시키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민정수석실이 검증했다는 검찰의 해명에 대해 “검증 부분에 대한 사실관계 여부, 어떤 부분이 검증됐는지 여부 등 어떤 것도 얘기한 바 없다. 알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그 정도는 검증에서 걸러졌겠지 않겠느냐”는 반응과 180도 달라진 발언이다.

이날 한 매체는 작년 말부터 대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윤석열’이란 이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조사단은 이 같은 내용을 검찰수사단이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은 채 덮었다고 주장했다.

대검은 대변인 명의의 공식 입장을 통해 “완전한 허위사실”이라고 부인하면서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고 했다. 당시 인사 검증을 총괄하던 청와대 민정수석이 조국 법무부 장관이다.

청와대는 그러나 대검의 해명을 모르쇠로 일관했다. 대검의 해명을 두고 “알지 못한다”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했다. 검찰 해명의 진위 여부를 청와대가 아니면 어디서 확인받을 수 있는지를 묻자 “글쎄요”라고 답했다.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 없다”고 답했다. 이 때문에 청와대가 ‘윤석열 접대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여당 내에서도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접대까지는 모르겠지만 윤중천과 윤 총장이 만난 적이 있다, 밥을 같이 먹었다는 소문은 들은 적이 있다”고 했다. 강경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도 지도부에서 나왔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김학의 사건의 실체가 완전히)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에 계속 문제가 되는 것”이라며 “완전히 까야(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전형적인 물타기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도처에서 상식으로 이해되지 않는 일이 매일 터지고 있다”며 “물타기와 본질 흐리기 공작이 지칠 줄 모른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윤 총장이 이렇게 문제가 있다면 그 당시 검증한 조국 전 민정수석은 무엇을 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일가를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에 대한 ‘더티(더러운)’ 공작이 시작됐다”고 꼬집었다.

박재원/김우섭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