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사람들 준법의식 부족"…전북경찰청장 발언 논란

조용식 전북지방경찰청장(사진)이 11일 전북사람들이 준법 의식이 부족하다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조 청장은 이날 오후 전북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전북은 과속이 타지역보다 많지 않은데 교통사고 사망률이 높은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 청장은 "전북은 타지역보다 도로가 노후했기 때문에 과속이 많지는 않다"면서도 "아무래도 전북 이쪽 지역 사람들이 준법 의식이 부족해서 그런 영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속 사고에 대비해) 방지턱이나 시설을 개선할 수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조 청장의 발언은 전북 도민을 비하하는 취지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

조 청장은 국감이 끝나기 전 발언 기회를 요구해 뒤늦게 해명에 나섰다. 그는 "제가 아까 전북도민의 준법 의식이 부족하다고 발언했는데, 운전 시 차량 속도나 안전모 착용을 지켜달라는 취지였다"며 "오해가 없으시길 바란다"고 했다.

전북 김제 출신인 조 청장은 지난 7월 전북경찰청장에 부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