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의 맛을 품격있게 즐기자" 음식문화큰잔치, 강진서 개막

올해로 26회째를 맞는 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남도의 맛과 멋! 세계로·미래로'라는 주제로 11일 전남 강진만 생태공원에서 개막했다.

남도음식문화큰잔치는 남도 음식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1994년부터 시작된 음식 축제다.

축제 기간 사흘 동안 맛의 고장 전남의 으뜸가는 대표 음식을 한자리에서 맛보고 즐길 수 있다.

특히 올해는 남도 음식의 품격과 가치를 현대적 의미에서 새롭게 해석했다.

올해의 관광도시 강진의 매력과 남도 음식의 정체성을 더욱 살릴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축제 대표 프로그램인 남도 음식 전시관에는 주제관과 시·군관을 따로 구성했다.

"남도의 맛을 품격있게 즐기자" 음식문화큰잔치, 강진서 개막

다양한 색채와 그윽한 향을 느낄 수 있는 남도 음식 상차림을 보여주고 시식할 공간도 마련해 관람객의 입맛을 잡는다.

남도 음식 피크닉 홀에서는 전남 22개 시군의 고유한 단품 요리를 한 곳에서 만날 수 있다.

명품 레스토랑에서는 남도 음식 명인과 강진 대표 음식을 품격 있게 한 상 가득 담아낸 '남도밥상 한상차림'을 운영해 남도 음식의 진수를 맛볼 수 있도록 했다.

'강진만 갈대숲 1천500인 오찬 초대'는 송가인 등 유명 연예인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로 진행된다.

또 남도 음식 경연대회에서는 음식명인, 초청 셰프, 관객이 함께 참여해 관광객 기호에 맞는 새로운 남도의 단품 요리를 발굴한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개막식에서 "미향(味鄕) 남도의 명성을 이어온 대한민국 대표 음식 축제인 남도음식문화큰잔치를 통해 남도의 맛이 세계로·미래로 힘차게 뻗어가길 기대한다"로 말했다.

"남도의 맛을 품격있게 즐기자" 음식문화큰잔치, 강진서 개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