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리그' 첫 현장 행보…"학종 폐지·정시 100%" 주장도
황교안 "정시 비율 과감히 늘려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


"알파고 면접이라면 믿을 텐데 인간이 평가하는 학생부종합전형은 못 믿겠다"(직장인 A씨), "입시비리 종합 선물세트인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와 같은 학부모가 많다"(학부모 B씨)
자유한국당 '저스티스 리그'(Justice League·공정리그)가 11일 서울교원회관에서 주최한 '공정 세상을 위한 청진기 투어'는 대학 입시 등 교육 분야 곳곳에 자리한 불공정 사례에 대한 성토장을 방불케 했다.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특혜 의혹으로 공론화된 '관행적 불공정' 사례를 발굴하고, 이를 바로잡을 입법·제도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당 대표 특별기구로 '저스티스 리그'를 만들었다.

이날 행사는 '저스티스 리그'의 첫 현장 행보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학부모, 대학생 등은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등 현 대입 제도의 불공정 사례를 적극 거론했다.
"매관매직 입시"…한국당 간담회서 '대입 불공정' 분통

학부모인 윤세라 씨는 "월급으로 감당할 수 없는 비용을 들여야 학종으로 대학 갈 수 있다"며 "'아빠가 조국이면 뽑아주겠다'는 전형이 말이 되냐는 게 학부모들의 의견"이라며 학종 폐지를 주장했다.

자녀가 고등학교 2학년이라는 한 학부모는 "학종은 돈과 정보, 인맥을 많이 가진 사람이 유리한 썩을 대로 썩은 대중화된 전형"이라며 "조선 후기 매관매직하듯 학종 합격증을 돈으로 주고 사는 것과 마찬가지인데, 교육부는 수시 제도를 그대로 두겠다고 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셋째 아이가 숙명여고에 재학 중이라고 소개한 또 다른 학부모는 "가짜 스펙과 가짜 자기소개서로 대입을 치르고 합격했다고 좋아하는 세상에서 어떤 아이가 도덕적으로 자라겠는가"라고 말했다.

연세대 졸업생이라고 밝힌 한 직장인 남성은 "모든 증빙 자료를 컴퓨터에 입력해 알파고가 면접하고 1등부터 가려낸다면 믿겠지만 사람이 평가하는 학종은 믿을 수 없다"며 "채점관 한 사람이라도 청탁을 받아 깨끗하지 않으면 공정하지 못한 결과가 나온다"고 했다.

수시 전형으로 서울 소재 대학에 입학했다는 대학생 김수용 씨는 "지금 당장 대치동에 가면 자기소개서를 대필해주거나 드라마 '스카이캐슬'의 입시코디네이터가 실존한다"며 "기회의 평등과 공정한 결과는 현재 수시에는 해당하지 않는다"며 '수시 축소, 정시 확대'를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참석자들의 발언을 들은 후 "한국당은 정시 비율을 늘려야 한다는 데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며 "다만 어디까지 늘려야 할지는 검토가 필요하겠지만 과감히 늘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학부모들이 힘들어하는 모습을 많이 봤다"며 "많은 학부모들의 바람대로 정시모집 비율을 확대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고 제도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거듭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불공정 입시'라고 적힌 피켓을 찢는 퍼포먼스에 참여하기도 했다.
"매관매직 입시"…한국당 간담회서 '대입 불공정' 분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