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민정에서 검증, 사실무근 판단" 공지에도…靑 "확인할 사안 없어"
말 아끼는 靑 "모르겠다" 되풀이…사안 파장 고려해 '신중모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1일 이른바 '윤석열 검찰총장 접대의혹 보도'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며 언급을 삼갔다.

한겨레21은 이날 '윤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인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음에도,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가 윤 총장에 대한 검증 과정에서 관련 의혹을 파악하고 있었는지 등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으나,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이번 사안이 지닌 파급력을 고려해 최대한 말을 아끼며 사태의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윤석열 접대의혹 보도'에 靑 관계자 "드릴 말씀 없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이번 사안과 관련한 보고를 받은 일이 있나'라는 질문이 나오자 "제가 더 드릴 말씀을 없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대검찰청이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는 공지를 취재진에 보냈음에도, 이 관계자는 민정수석실의 검증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대검이) 어떤 근거로 그런 얘기를 했는지 모르겠다"며 "어떤 것이 검증됐는지 등에 대해서는 제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기자들이 '그렇다면 대검의 공지가 사실이 아니라는 뜻인가'라고 재차 질문하자 "모르겠다.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답했다.

기자들 사이에서는 '대검의 공지를 청와대가 확인해주지 않는다면 어디서 진위를 확인해줄 수가 있나.

민정수석실이 직접 언론대응을 하나'라는 질문도 나왔으나, 이 관계자는 "글쎄요"라고만 말하며 구체적 답변은 하지 않았다.

그러자 기자들은 '일각에서는 이번 사안을 두고 제2의 채동욱 검찰총장 사건으로 보거나, 조국 법무장관 수사와 관련한 정부와 검찰 사이의 불편한 기류가 불거진 결과가 아니냐는 말까지 나온다.

내부 회의에서 관련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나'라고 질문했고,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 없다"고 말했다.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이 버닝썬 사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고(故)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지시한 바 있고, 이에 따라 김 전 차관 사건에 대해서도 상세한 추가보고가 이뤄지지 않았느냐는 물음도 나왔으나, 이 관계자는 "드릴 말씀이 없다.

지금으로서는 (설명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지금 모든 관심의 초점이 (이 사안에) 가 있는 것은 알고 있다.

검증이 이뤄졌는지를 (기자들이) 궁금해 하는 것도 안다"면서도 "제가 드릴 수 있는 얘기가 아무 것도 없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청와대 내부에서 여러 보고, 지시, 정책 결정이 이뤄진다.

모든 비공개 보고와 회의에 대해 다 말씀드릴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부연했다.

'청와대가 이처럼 확인을 거부하는 사안을 대검이 공지한 것은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물음에도 "저희가 판단할 수 없을 것 같다.

저희에게 확인할 사안은 더 없을 것 같다"는 답변만 내놨다.

한편 이 관계자는 이날 한 언론에서 '청와대에 친일성향 작가의 미술품 14점이 보관되고 있다'는 내용의 비판성 보도가 나온 것에는 "뭐가 문제인지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기사 내용을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는 2017년 출범 직후 청와대 미술품을 점검했다"며 "친일성향 작가 작품의 경우 외부에 걸린 것들을 모두 저장고에 보관했으며, 이후 외부전시를 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면 도대체 이 작품들을 어떻게 하라는 것인지 (언론에)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