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11일 윤호중(경기 구리)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KTX 세종역 신설을 지지한 데 대해 "지역 갈등을 유발하는 한심한 주장"이라고 비난했다.

한국당 충북도당 "윤호중 세종역 신설 주장은 지역갈등 유발"

한국당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에서 "총력을 기울여 세종역 신설을 결사 저지할 것이며, 모든 당력을 동원해 KTX 오송역 발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고 이낙연 국무총리도 '세종역 신설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는데, 민주당 사무총장인 수도권 의원이 KTX 세종역 신설을 운운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충북도당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지금 즉시 세종역 신설 포기를 말해야 하며, 민주당 충북도당은 어설프고 설익은 주장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당과 청와대에 강력히 건의하고 촉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사무총장은 지난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세종시 국정감사 때 이춘희 세종시장에게 "세종역에 대한 타당성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적극적으로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