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한전 적자는 탈원전 때문?…여야 시각차

11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적자와 탈원전의 연관성을 놓고 엇갈린 분석을 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원전 이용률이 93.4%로 가장 높았던 2008년 한전은 2조8천억원 적자였지만 원전 이용률이 79.7%로 떨어진 2016년에는 12조원 흑자를 냈다"고 대비했다.

원전 이용률이 떨어져 한전 영업이익이 줄었다는 주장을 반박하면서 유가와 연관성을 부각했다.

박 의원은 "12조원 흑자를 낸 2016년 두바이유가 배럴당 41달러로 가장 낮았다"며 "탈원전 때문에 적자를 본다는 가짜 뉴스는 불식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원전 가동률이 영향을 미치기는 하지만 가장 큰 것은 유가와 석탄 가격"이라고 맞장구쳤다.

[국감현장] 한전 적자는 탈원전 때문?…여야 시각차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은 "탈원전 논쟁 자체가 한전이 잘못해서 생긴 일"이라며 같은 자료를 토대로 반대 논리를 폈다.

윤 의원은 "지난해 70달러에서 올해 65달러로 유가가 떨어졌는데도 적자는 더 커졌다"며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는데도 탈원전이 적자 원인이 아니라고 하니 자꾸 논란이 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2013년에는 고유가(105달러)에도 1.5조 영업 이익이 난 사실을 내세우면서 "한전은 경제 논리를 펴야지 정치 논리를 쓰면 안 된다"며 "기름값이 떨어지면 전기세를 내리는 유가 연동제를 요구했을 때도 한전은 반대하면서 그동안 즐겨오기만 했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