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100만 이상을 특례시로 해야 할 특별한 이유 없다"
송하진 전북지사 "균형발전 논리상 전주시가 특례시 돼야"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11일 정부에서 추진하는 특례시(市) 지정과 관련해 "균형 발전 논리로 봤을 때 전북 발전을 선도할 전주시가 특례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송 지사는 "전주가 도청 소재지로서 전북도 발전을 유도해줘야 하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전북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북도 국정감사에서 특례시 지정에 관한 입장을 묻는 질의에 "인구 100만 이상을 특례시로 해야 할 특별한 이유가 없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정부는 인구 100만명 이상 도시의 특례시 지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정동영·김병관 의원은 50만명 이상인 도청 소재지로 하자는 개정안을 각각 발의한 상태다.

정부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경기 고양시, 수원시, 용인시와 경남 창원시만 특례시 대상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