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국장 자리 내려놨기 때문에 이미 처벌받은 것으로 생각"
비위 감찰 중단과 조국 관련 질의엔 "얼굴도 본 적이 없다"
[국감현장] 유재수 부산시 부시장, 야권 공세에 "경미한 품위 위반"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공세가 집중됐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부시장이라는 중요한 사람을 인선하기 전에 이전 직장이던 금융위에서 무슨 일이 있었지만 알아야 하는데 이를 모르고 임명했다는 게 문제"라며 오거돈 부산시장에 따져 물었다.

그는 또 "공무원법에 따라 공직에서 퇴직하려면 검찰이나 경찰에 무슨 문제가 있는지 알아봐야 하는데 이런 절차를 무시하고 사표를 받고 끝났다"며 "조국 수석이나 위쪽에 접촉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 부시장은 "통상적으로 당으로 갈 때는 그렇게 하는 것으로 안다"며 "(조국 장관) 얼굴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도 "여러 가지 비위 의혹이 있지만,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되자마자 감찰이 중단됐다는 언론 보도가 있다"며 "부시장 그만둬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따졌다.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도 "당시 감찰 내용이 무엇이며, 어떤 품위 위반이 있었나.

조국 장관하고 친분이 있냐"고 거듭 추궁했다.

이에 유 부시장은 "경미한 품위 위반이 이었지만 크게 해석할 사항은 아니다"며 "감찰이 너무 힘들었고, 금융위 국장이라는 중요한 자리를 내려놨기 때문에 이미 처벌받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거돈 부산시장도 "금융 전문가가 부시장으로 와야 한다는 생각으로 적합한 인물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며 "1년 넘게 함께 일했는데 여러가지 업적을 만들어 내고 있다"며 유 부시장을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