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피해자들과 국회서 간담회

자유한국당은 12일 국회에서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대규모 손실 사태와 관련해 피해자 보상 대책을 마련하고 청문회 개최를 검토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DLF 사태 피해자들과 만나 자리에서 "결국 은행권에서 상품을 판매하면서 홍보를 과다하게 한 부분이 밝혀진 것 같다"며 "그동안 정부가 관리·감독이나 피해 대책 같은 것을 제대로 만들어 놓고 준비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와서 금융감독원 등에서 뒷북으로 대책을 내놓기는 하는데 실질적 피해 구제가 되지는 않을 것 같다"며 "진상 규명과 함께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고, 피해를 회복하는 데 여러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정무위 간사인 김종석 의원은 "키코(KIKO) 사태 이후 금융기관에도 위험상품 판매 제도가 보강됐음에도 이런 일이 또 생겨 상당히 안타깝고 심각하게 생각한다"며 "정부에 대응 방안을 강력히 요구하고, 이후에도 미흡하다 판단되면 청문회까지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무위 소속 정태옥 의원도 "어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결국 투자자 개인의 잘못이다'라고 했는데 이 문제는 투자실패의 문제가 아니라 합법과 불법의 문제인지, 정책실패의 문제인지 봐야 하는 것"이라며 "은행 책임과 금융 당국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국당 "금감원, DLF 피해에 뒷북 대책…청문회 검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